2021.11.03 18:25

신혼여행 문의

조회 수 717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세례명 레오 입니다 12월 4일 혼배성사 예정입니다 코로나 시국으로 인해 신혼여행을 제주도로 갈 예정입니다 12월5일 아침 비행기 예매하고 랜트카 예약하고 보니 가톨릭 택시로 여행도 시켜주고 숙소도 잡아준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기간은 12월 5일 ~ 12월10일 입니다 도움을 좀 받고 싶은데 어디로 문의를 드려야할까요? 숙소 및 안내 여행지, 식당, 차량, 시간, 예산 등등 문의 드리고 싶습니다
  • ?
    들국화 2021.11.06 17:43
    찬미예수님 레오님 반갑습니다.
    궁굼한 사항은
    아래전화로 문의 하시면 친절히 답해드리겠습니다.
    064-758-6476 H:010-4566-6476
    감사합니다.

2021.04.15 22:07

문의 드립니다.

조회 수 3042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찬미예수님!


닉네임, 바르톨로메오 회원입니다.


서울에서 "성지순례 후원회" 기획 운영 봉사자 입니다.

코로나로 해외 성지순례가 여의치 않다보니 제주도 성지순례길 추천의뢰가 많아 문의차

연락드립니다.


성지순례자 모집이나 여행쪽과는 관련이 없는 봉사회다보니 마땅한 답변이나 추천할 만한 곳이 없습니다.


항공권은 순례 단체에서 구입한는편이 편할것(좌석) 같습니다.


그외 차량, 숙소, 식사, 등에 관하여 알고 싶습니다.


문의 하는 단체인원은 코로나 문제로 소수(4~10명 미만) 입니다.


-, 차량(승용,승합, 소형 대형 버스) 1일 사용료?

-, 숙소는 성지순례를 주 목적으로 하기에 고급형 제외, 중소 팬션이나 피정의집도 무난할것 같습니다.

-, 식사는 일반식당(중 저가)또는 피정의집 활용가능하면 대략적인 식대?

-, 일정(제주교구성지 7곳) 추자도 포함과 미포함시 일정표(예: 2박3일등)?


참고로 제가운영하는 카페 (다음카페 성지순례후원회 ) http://cafe.daum.net/holyplacek

방문하셔서 보시고, 자세한 내용 메일로 보내 주시면  제주교구 성지순례 게시판 별도로 만들어 올릴 예정 입니다.


검토 하신 후 연락 바랍니다.


메일주소: kch2359@hanmail.net


늘 주님의 은총이 함께 하시는 기사 사도회가 되시길 빕니다.


추신: 4월 19일-용수,새미,대정 / 4월20일-황사평,기기량 / 4월21일 관덕정, 교회사연구소장 신부님과

       순례일정이 잡혀 있습니다.  

       사도회 사무실 근처 일정에 맞추어 뵐 수있으면 연락처 주시기 바랍니다.



  • ?
    들국화 2021.04.16 09:27
    운전기사 사도회를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문의하신 차량은 오시는 인원수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그리고 숙소는 호텔이나 팬션 중에서 원하시는 곳 으로 예약해드립니다.
    차는 기사님이 함께 하시어 전부안내
    해드립니다.
    자세한것은
    064-758-6476 H:010-4566-6476
    으로 문의하시면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조회 수 82145 추천 수 1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10년 1월 17일 오전 10시~ 오후 6시
18일 오전 10~오후 5시
인원: 2명

가이드 비용 문의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조회 수 82510 추천 수 1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전화로 예약한 박창순 요셉입니다.대전에 살구요.
인원이 장애인 2명,경로우대 2명,일반 1명,어린이 1명의 가족이 3월 30일 오후 6시 30분 제주공항도착비행기이구요.출발은 4월 2일 오전 11시 30분 제주발 비행기입니다.
렌트카는 카니발 9인승으로 기사분 포함의 가격과 팬션은 가족이므로 20평정도면 되구요.관광코스는 추천해주시는곳을 검토후 결정하려합니다.
제메일로 자세한 안내를 부탁드립니다.

2008.08.27 17:57

영적 도움의 글(5)

조회 수 82661 추천 수 2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어머니는 거절하지 못한다
                                                  
                                                   앤드류 마리아


   어느 날 사제 실비아누스는 개신교 신자인 헨리와
나란히 폴티엘 성을 향해 걷고 있었다. 두 사람 모두
암미후드 황태자에게 기부금을 얻어 낼 심산이었다.
사제는 성당을 지으려 하고 있었고. 개신교도는 학교
를 세우려 하고 있었다.
   도중에 개신교 신자 헨리가 사제 실비아누스에게
시비를 걸었다.
   "당신네 가톨릭 신자들은 정말 멍청이들입니다! 도
대체 무엇 때문에 마리아를 그토록 깍듯이 섬기는 거
요?  그리스도로 충분한 것 아니오?"
    실비아누스는 입을 다문 채 말대꾸를 하지 않았다.
둘이 폴티엘 성에 당도하니.  우선 암미후드 황태자의
방 앞에서 기다리라는 전갈이 왔다. 한참  시간이  지
나자 황태자가  한 사람을 불러들였다. 개신교도 헨리
가 먼저 들어갔다.
    얼마 후. 개신교 신자는 낙담하여 몹시 슬픈 표정
으로 방을 나왔다. 공작이 한 푼도 내놓지 않아서 빈
손으로 나온 것이다. 그런데 나와서 보니 놀랍게도
사제 실비아누스는 돈이 가득 담긴 가방을 들고서 그
를 기다리고 있었다. 개신교 신자가 물었다.
    "어떻게 해서 그걸 손에 넣었소? 암미후드 황태자
는 나한테나 당신안테나 기부금을 못 준다고 말씀하
시던데?"
    사제 실비아누스는 돈으로 가득 찬 가방을 툭툭 치
며 환하게 웃었다.
    "황태자가 우리안테 한 푼도 내놓지 않으리라는 걸
알고 있었지요. 그래서 난 옆방에 앉아계시는 그분의
어머니 황후를 찾아뵈었다오. 내가 필요한 것을 말씀
드리니 황후께서는 두말없이 주십디다."
    그러자 개신교 신자 헨리는 당흑감에 머리를 흔들
었다.
    사제 실비아누스는 싱글벙글하며 이렇게 덧붙였다.
    "아들은 거절해도 어머니는 거절하지 못하는 법이
오. 이제는 가톨릭 신자들이 마리아를 그토록 사랑하
는 이유를 아셨으리라 믿소."


                     <이야기 속에 담긴 진실 > 가운데서


   * 제주 관광에 대한 문의는 아래 전번으로 하세요...
             천주교 제주교구 운전기사 사도회
           064-758-6476      010-4566-6476              

조회 수 82863 추천 수 1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찬미예수님 박영주님
저희운전기사 사도회 를 방문해 주셔서
감서합니다.
여행비용은 하루 90,000원입니다.
더궁굼한 내용은 전화로문의 하시면
친절히 답해 드리겠습니다.
T:064)758-6476 H:010)4566-6476

2010.05.13 15:00

여행 문의

조회 수 83042 추천 수 2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주님의 축복가득하시죠!
수색성당 윤지현 세실리아라고 합니다.
아버지 환갑기념 가족여행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날짜는 6월 9~12일 3박4일
인원은 성인 6명, 숙박할 곳은 해비치리조트입니다.

주보에서 운전기사 사도회 알림을 보고 제주여행갈때 꼭 도움 받고 싶었는데
이렇게 문의 드리게 되네요~

택시여행 경비와 여행할수 있는 시간, 혹시 시간 연장은 가능한지 (예: 9시~18시라면 20시로) 3박4일 여행 코스일정 정보를  메일로 부탁드리고 우도와 마라도,
이시돌 목장, 말타기와 한라산 철쭉 구경,해변따라가는 올레길 등은 포함하고 싶습니다.

저희가 여행 하고 싶은곳이 정해지면 조율이 가능한지도 궁금합니다.

dbswus4@naver.com / 02-307-1493

여행을 한번도 못해보신 부모님을 기쁘게 해드리고 픈 자녀들의 선물여행이니
정성스레 도와주실 분 답변을 꼭 부탁드립니다.

항상 주님사랑 충만하시길 바래요^^



2009.11.22 15:09

영적 도움의 글 (6)

조회 수 83067 추천 수 1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나의 한 가지 소망은 *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나의 한 가지 소망은 내 마음이 높아지는 것이 아니라
낮아지는 것입니다.
  높아지기보다는 낮아질 때 마음이 따뜻해지기 때문입니다.
  나는 날마다 마음이 낮아지는 노력을 할 것입니다.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나의 한 가지 소망은 내 생각이 복잡해지는 것이 아니라
단순해지는 것입니다.
  생각이 복잡할 때보다 단순해질 때 마음이 깊어지기 때문입니다.
  나는 날마다 생각이 단순해지는 노력을 할 것입니다.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나의 한 가지 소망은 내 마음이 부유해지기보다는
가난해지는 것입니다.                                                  
  마음이 부유해질 때보다 가난해질 때 마음이 윤택해지기 때문입니다.
  나는 날마다 마음을 비워내는 노력을 할 것입니다.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나의 한 가지 소망은 나의 자랑할 것을 찾기보다
나의 부끄러움을 찾는 것입니다.
  나를 자랑하기보다 나를 부끄러워할 때 내 삶이 아름다워지기 때문입니다.
  나는 날마다 내 부끄러움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나의 한 가지 소망은 기쁨보다 슬픔을 더 사랑할줄
아는 것입니다.
  기쁨은 줄거움만 주지만 슬픔은 나를 성숙시키기 때문입니다.
  나는 슬픔이 올 때 그것을 내 인생의 성숙의 기회가 되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나의 한 가지 소망은 나를 사랑하는 사람보다 나를 미워하는 사람을
위해 기도하는 것입니다.
  나를 사랑하는 사람을 사랑하는 것응 쉽지만 나를 미워하는 사람을
사랑하기는 힘들기 때문입니다.
  나는 사랑의 기도보다 용서의 기도를 먼저 하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서울 마리아 센터에세

제주관광문의는 아래전번으로 하세요.
제주 가톨릭 운전기사 사도회
T.(064)758-6476    H.010-4566-6476

2008.07.09 17:11

영적 도움의 글(4)

조회 수 83168 추천 수 3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어머니께 드리는 노래


          어디에 계시는지
          사랑으로 흘러
          우리에겐 고향의 강이 되는
          푸른 어머니
          제 앞길만 가리며
          바삐 사는 자식들에게
          더러는 잊혀지면서도
          보이지 않게 함께 있는 바람처럼
          끝없는 용서로
          우리를 감싸 안은 어머니.


          당신의 고통 속에 생명을 받아
          이만큼 자라 온 날들을
          깊이 감사할 줄 모르는
          우리의 무례함을 용서하십시오.


          기쁨보다는 근심이
          만남보다는 이별이 더 많은
          어머니 언덕길에선
          하얗게 머리 푼 억새풀처럼
          흔들리는 슬픔도 모두 기도가 됩니다.


          삶이 고단하고 괴로울 때
          눈물 속에서 불러보는
          가장 따뜻한 이름 어머니.
          집은 있어도
          사랑이 없어 울고 있는
          이 시대의 방황하는 자식들에게
          영원한 그리움으로 다시 오십시오.


           아름답게 열려있는 사랑을 하고 싶지만
           번번히 실패했던 기억을 묻고
           우리도 이제는 어머니처럼
           살아있는 강이 되겠습니다.
           목마른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푸른 어머니가 되겠습니다.

                                                   _ 이해인 님에글 _



                  제주 관광에 대해서 예약 및 문의 하실 형제
                  자매님들께서는 아래 전번으로 문의 하시면
                  친절히 예약 및 문의하신 질의에 대해 자세히
                  답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64)758-6476   H.010-4566-6476


              

2011.09.01 01:16

문의 합니다

조회 수 83185 추천 수 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찬미에수님 반갑습니다.
제주 여행일정이 2박3일 이시네요
저희 운전기사 사도회를 찾으시면 언제든지
자유로운 여행을 즐기실수 있습니다.
항공권 예약하시고 전화 주시면 차량을
항공시간 맞추어서 공항으로 보내드립니다.
오실날짜에 예약은가능 하십니다.
자세한 내용은 전화로 문의 하시면
자세히 답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T:064-758-6476 H:010-4566-647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