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7.09 17:11

영적 도움의 글(4)

조회 수 47864 추천 수 3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어머니께 드리는 노래


          어디에 계시는지
          사랑으로 흘러
          우리에겐 고향의 강이 되는
          푸른 어머니
          제 앞길만 가리며
          바삐 사는 자식들에게
          더러는 잊혀지면서도
          보이지 않게 함께 있는 바람처럼
          끝없는 용서로
          우리를 감싸 안은 어머니.


          당신의 고통 속에 생명을 받아
          이만큼 자라 온 날들을
          깊이 감사할 줄 모르는
          우리의 무례함을 용서하십시오.


          기쁨보다는 근심이
          만남보다는 이별이 더 많은
          어머니 언덕길에선
          하얗게 머리 푼 억새풀처럼
          흔들리는 슬픔도 모두 기도가 됩니다.


          삶이 고단하고 괴로울 때
          눈물 속에서 불러보는
          가장 따뜻한 이름 어머니.
          집은 있어도
          사랑이 없어 울고 있는
          이 시대의 방황하는 자식들에게
          영원한 그리움으로 다시 오십시오.


           아름답게 열려있는 사랑을 하고 싶지만
           번번히 실패했던 기억을 묻고
           우리도 이제는 어머니처럼
           살아있는 강이 되겠습니다.
           목마른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푸른 어머니가 되겠습니다.

                                                   _ 이해인 님에글 _



                  제주 관광에 대해서 예약 및 문의 하실 형제
                  자매님들께서는 아래 전번으로 문의 하시면
                  친절히 예약 및 문의하신 질의에 대해 자세히
                  답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64)758-6476   H.010-4566-647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